정인지, 유승현, 전성민, 김바다, 김현진, 김주연 출연 2인극

 

 

창작 뮤지컬 '데미안'이 오는 3월 7일 대학로 유니플렉스 2관에서 초연한다.

뮤지컬 '데미안'은 헤르만 헤세의 동명 소설을 바탕으로 제작한 창작 뮤지컬로 고정된 배역이 없는 2인극이다. 

 

배우 정인지, 유승현, 전성민, 김바다, 김현진, 김주연이 출연하며 이들은 때에 따라 싱클레어 또는 데미안이 되어 무대에 오른다.

이 과정에서 선과 악, 음과 양 등 다양한 특성이 끊임없이 격동하는 인간의 내면을 드러낸다.

쉽게 파악하거나 설명하기 어려운 인간의 내면을 다루는 이야기인 만큼 작품은 연극, 뮤지컬, 현대무용의 경계를 허무는 신체 표현도 활용해 관객이 극을 보고 느끼고 해석할 수 있는 여지를 넓힐 예정이다.

또한 다양한 컨셉을 가진 넘버, 독백을 통해 인물의 내면을 가능한 한 있는 그대로 표현한다.

뮤지컬 '데미안' 관계자는 "각 배우가 자신이 공감하는 지점에서 연기를 하는 여러 겹의 이야기가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작품은 뮤지컬 '쓰릴미', '아랑가', '어린 왕자' 등을 무대에 올린 연출가 이대웅이 수장을 맡았다. 또 뮤지컬 '홀연했던 사나이', 연극 '보도지침' 등의 극작을 맡은 오세혁이 극을 쓰고 뮤지컬 '광염 소나타', '리틀잭', '난설' 등의 음악을 맡은 다미로가 곡을 붙였다.

공연 기간은 4월 26일까지이며, 티켓은 2월 4일부터 티켓링크, 하나티켓, 인터파크에서 예매가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