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극 '어나더 컨트리'(제작 PAGE1)가 재연 무대를 펼친다. 오는 6월 10일부터 8월 16일까지 서경대학교 공연예술센터 스콘 1관.
 

영국 극작가 줄리안 미첼 원작의 '어나더 컨트리'는 1981년 런던 그리니치 극장에서 초연되어 올리비에 어워드 올해의 연극상과 신인상을 거머쥐었다. 1984년에는 영국의 대표 배우 콜린 퍼스가 주연을 맡아 동명의 영화로 제작, 칸영화제에 출품돼 호평받았다. 아울러 루퍼트 에버넷, 케이스 브래너, 다니엘 데이 루이스, 톰 히들스턴 등 수많은 스타가 거쳐 간 작품이기도 하다.

'어나더 컨트리'는 파시즘과 대공황으로 혼란스러웠던 1930년대의 영국의 명문 공립학교를 배경으로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 '가이 베넷'과 공산주의를 신봉하는 이단아 '토미 저드', 두 청년의 이상과 꿈, 좌절을 그린다. 씁쓸하면서도 아름다웠던 젊은 날을 그리는 동시에 '인간 대 인간으로의 존중과 이해', '국가와 개인의 이념의 차이', '개인의 정체성과 사회의 규범' 사이에서 고민하고 방황하는 이들의 성장 스토리로 관객들에게 깊은 울림과 메시지를 던진다.

'어나더 컨트리'는 2019년 한국 초연 당시 전 배역 오디션을 통해 신선한 인재들을 발굴하였고, 신예들의 에너지와 실력파 기성 배우들의 뜨거운 연기 호흡으로 언론과 평단, 관객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권위주의에 물든 제도, 인간의 존엄을 상실한 학교 시스템에 저항하는 진보적 청년이자 사랑 앞에서 순수하고 자유로운 영혼의 '가이 베넷' 역에는 최근 '쓰릴미', '라흐마니노프'에서 열연한 이해준과 초연 당시 '데비니쉬' 역을 맡았던 실력파 배우 강영석에 지난 3월 진행된 오디션에서 7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발탁된 신인 지호림이 합류한다.

기숙사의 아웃사이더로 마르크스주의를 열망하는 '토미 저드' 역은 '마마, 돈크라이', '킹 아더', '더데빌' 등 뮤지컬과 연극 무대를 오가며 선 굵은 연기를 선보여온 김찬호와 '미드나잇: 액터뮤지션', '미스트'의 손유동이 출연을 확정했으며, 초연 당시 750대1의 경쟁률을 뚫고 '토미 저드'역으로 데뷔한 문유강이 다시 나선다. 이들 외에 이지현 조훈 남가람 김태오 배훈 한동훈 등이 함께 한다.
김형중 기자 telos21@sportschosun.com 

 

출처 : http://sports.chosun.com/news/ntype.htm?id=202004170100134020008337&servicedate=20200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