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9년 만에 돌아오는 뮤지컬 '렌트'에 뮤지컬배우 오종혁과 장지후가 캐스팅됐다.

20일 공연제작사 신시컴퍼니에 따르면, 두 배우는 6월16일부터 8월23일까지 서울 신도림역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하는 '렌트'에서 로저 역에 더블캐스팅됐다.

'렌트'는 이탈리아 작곡가 지아코모 푸치니의 오페라 '라보엠'을 뮤지컬로 옮긴 작품이다. 요절한 천재 작곡가 조너선 라슨의 자전적 뮤지컬이기도 하다.

1996년 브로드웨이에서 초연했다. 당시 에이즈와 동성애, 마약 등 파격적 소재를 다뤄 화제를 모았다. 미국 뉴욕 이스트 빌리지에 모여 사는 가난하지만 젊은 예술가들의 사랑과 우정, 꿈 그리고 열정을 그리며 희망을 이야기한다.

국내에서는 2000년 첫선을 보인 뒤 2011년까지 7차례 공연했다. 그간 남경주, 최정원, 전수경, 황현정, 김선영, 조승우, 쏘냐, 정선아, 김호영, 송용진, 김수용, 최재림 등 뮤지컬스타들이 거쳤다.

오종혁과 장지후는 가난한 데다 약물중독인 주인공 로저를 연기한다. 뮤지컬과 연극을 오가는 오종혁과 장지후는 오디션에서 '마크'와 '콜린' 역에 각각 지원했다. 그런데 로저 역에 더 어울릴 것 같다는 연출과 컴퍼니의 판단에 따라 이 역으로 오디션을 치러 낙점됐다.

에이즈 환자이지만 로저를 만나 사랑에 빠진 뒤 그를 세상 밖으로 끌어내는 강인한 여성 '미미'는 아이비와 김수하가 나눠 연기한다. 전나영과 민경아는 아름다운 외모의 자유분방한 행위예술가인 '모린' 역을 번갈아 맡는다.

다른 배역들도 기존 인기 배우와 신예들이 골고루 캐스팅됐다. 다큐멘터리 제작자이자 이야기의 스토리텔러인 마크 역에 정원영과 배두훈을 비롯 엔젤 역에 김호영과 김지휘, 콜린 역에 최재림과 유효진이 더블캐스팅됐다.

이번 '렌트' 오디션에는 1300명이 지원했고, 2주간 3차에 걸쳐 진행된 오디션을 통해 최종 23명을 선발했다.

올해는 뮤지컬 '렌트' 한국 공연 20주년이 되는 해다. 1997년 '엔젤' 역으로 이 작품과 첫 인연을 맺고 2011년 오리지널 연출 마이클 그리프와 함께 '렌트' 리바이벌 공연의 협력 연출을 맡았던 안드레스 세뇨르 주니어가 이번 시즌을 지휘한다. 

 

 

출처 : https://newsis.com/view/?id=NISX20200420_0000999690&cID=10701&pID=10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