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뉴스 MHN 서정준 기자] 지난 9일 오후 연극 '돌아온다'에 출연 중인 서혜원이 출연 소감을 전했다.연극 '돌아온다'는 서울 연극제 대상 수상작 '만리향'의 정범철 연출과, 올해로 등단 20주년을 맞는 한국 연극계의 중진 극작가 선욱현 작가가 함께 만든 작품이다. 저마다의 사연을 가진 욕쟁이 할머니, 초등학교 여교사, 집 나간 필리핀 아내를 기다리는 청년 등이 누군가를 기다리며 '돌아온다' 식당에서 머무는 이야기가 잔잔하지만 진하게 펼쳐진다.주인남자 역에 강성진, 정상훈, 할머니 역에 김곽경희, 청년 역에 김수로, 장격수, 박세원, 여교사 역에 김로사, 김사울, 스님 역에 리우진, 최영준, 남편 역에 윤대성, 아내 역에 서혜원, 이예원, 아들 역에 성근창, 화영 역에 심지윤, 신여사 역에 유안이 출연한다.데뷔 3년차 신인 배우인 서혜원은 "운이 좋게 졸업하자마자 (김)수로 대표님이 데려 와주셔서 처음부터 좋은 선배님들과 작품을 하게 됐다. 그렇게 연이 돼서 벌써 세 번째 뵙는 분도 계신다. 이렇게 많은 걸 가르쳐주신 선배님과 수로대표님께 감사하다"며 작품에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아내'라는 역할은 이름만으론 어떤 역인지 알기 어렵다. 그녀는 "남편을 백 년 넘게 찾아 헤매는 인물"이라고 전하며 "이번 작품이 다섯 번째다. 원래는 뮤지컬로 제작실기하고 데뷔작도 뮤지컬이었는데 공부하다 보니 연극이 하고 싶어져서 연극도 하고 연기 공부도 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확대이미지

 

 

어떻게 작품에 캐스팅됐는지 묻자 "수로 쌤이 꼭 네가 하면 좋겠다는 역할이 있다고 하셨다"고 이야기했다. 실제로 '아내' 역은 극 중 약간의 노래를 소화해야하는 역할이다.
그녀는 "한국적인 소리라서 좀 걱정하긴 했다. 창처럼 전문적으로 공부를 해야 하나 싶었는데 연출님께서 마음의 소리가 중요한 거 같다고 하셔서 기술적인 면보다 마음을 담아 열심히 했고 고민한 만큼 잘 나온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마이크 없이 노래하는 것도 신경쓰였고, 중간에 갑자기 등장하기에 관객들이 어색하게 보시지 않을까 했는데 그렇지 않더라. 연출님의 연출력이 대단하다"는 감탄도 잊지 않았다.어느새 데뷔 3년차 배우로서 자신의 커리어를 착실히 쌓고 있는 배우 서혜원의 목표는 무엇일까.그녀는 "제 꿈은 뮤지컬 배우지만 뮤지컬 '배우'고 연기가 중점이어야 한다 생각한다"며 "연기공부를 앞으로도 더 하고 싶고 연극, 뮤지컬 많이 해서 여러 작품에서 찾아뵐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연극 '돌아온다'처럼 흔해 보이는 이야기일 수 있지만, 늘 배우들이 꿈꿔야 하는 목표가 아닐까.한편, 연극 '돌아온다'는 오는 5월 6일까지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2관 더블케이씨어터에서 공연된다.some@mhnew.com

출처 : http://www.mhn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3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