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섯 번째 시즌으로 돌아오는 뮤지컬 <레베카>가 지난 7일 충무아트센터에서 상견례를 가지며 본격적인 공연 준비에 돌입했다. 이날 상견례 현장에는 엄홍현 총괄 프로듀서와 김문정 음악감독, 권은아 협력연출을 비롯한 주요 창작진과 류정한, 카이, 신성록, 옥주현, 장은아, 알리, 박지연, 민경아, 이지혜, 최민철, 이창민 등 2019 <레베카>를 빛낼 배우들이 참석하여 화기애애하며 열정이 넘치는 분위기 속에 인사를 나누며 약 5개월간의 대장정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김문정 음악감독은 “<레베카>는 2013년 초연 이후 매 시즌마다 새로운 캐스트들을 계속 만나왔기 때문에 늘 새로운 공연이라고 느낀 작품이다. 장기 공연에 있어 익숙함이 느슨함이 되지 않도록 모두가 무대에서 잊지 말아야 할 것들을 되새기면 매 회가 항상 새로운 공연이 될 것이라 믿는다, 함께 최선을 다하자”며 각오와 당부의 말을 전했다.

스릴러의 거장 알프레드 히치콕의 영화를 모티브로 제작된 뮤지컬 <레베카>는 2013년 한국 초연 당시 원작자인 미하엘 쿤체와 실베스터 르베이로부터 “한국 무대가 세계 최고다”라는 극찬을 받으며, 2014, 2016, 2017년의 네 번째 공연까지 총 517회 공연, 총 동원 관객수 67만명, 평균 객석 점유율 92%를 기록한 뮤지컬 흥행 대작이다.

이번 시즌에는 류정한, 엄기준, 카이, 신성록, 신영숙, 옥주현, 장은아, 알리, 박지연, 이지혜, 민경아, 최민철, 이창민 등 더욱 강력해진 최고의 캐스팅 라인업으로 다시 한번 ‘레베카 신드롬’을 불러 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다섯 번째 시즌을 맞이한 <레베카>는 2019년 11월 16일부터 2020년 3월 15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KBS미디어 박재환)

박재환 kmnews1@kbsmedia.co.kr

 

출처 :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38&aid=00000262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