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뮤지컬 '웃는 남자'를 공연장이 아닌 영화관에서 관람한다.

예술의전당(사장 유인택)은 EMK뮤지컬컴퍼니(대표 엄홍현), 메가박스(대표 김진선)와  공동주최로 오는 28일부터 12월까지 전국 17개 메가박스에서 '싹 온 스크린(SAC on Screen)'으로 제작한 뮤지컬 '웃는 남자'를 상영한다고 밝혔다.

2013년부터 시작된 '싹 온 스크린'은 예술의전당에서 펼쳐지는 우수 공연과 전시를 영상화해 지역 문예회관과 군부대, 학교 등에 무료 상영하며 문화예술 향유권 확대에 기여하고 있다.

과거 영화관에서 시연회를 개최한 바 있으나 일반적인 영화 상영 형식을 채택해 유료로 개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소규모 문화시설에서 주로 상영되는 것에서 한 발 나아가 4K 영상과 5.1채널 음향을 만끽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인 영화관에서 즐길 수 있다.

상영될 '웃는 남자'는 2018년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박강현·양준모·신영숙·민경아·이상준 등이 출연한 촬영본으로, 143분 분량의 감독판이다. 

특수 촬영 장비를 포함해 10대 이상의 고정 카메라로 촬영한 후 정밀 편집과 후반 작업을 거쳐 생생한 음향과 수준 높은 영상미를 담아냈다. 색다른 각도와 클로즈업을 통해 객석에서는 경험할 수 없는 배우들의 미세한 표정 변화와 호흡, 움직임을 볼 수 있다.

'웃는 남자' 개봉을 기념해 11월 28일 오후 8시에 메가박스 코엑스 지점에서 뮤지컬 배우 박강현·민경아·이상준이 참여하는 무대 인사가 예정돼 있다.

한편, 빅토르 위고의 동명소설(1869)을 원작으로 한 뮤지컬 '웃는 남자'는 시대의 욕망에 희생돼 기형적인 얼굴의 광대로 살아야 했던 그윈플렌과 앞을 보지 못하는 소녀 데아의 비극적 운명과 애절한 사랑을 그린다.

이석훈·규현(슈퍼주니어)·박강현·수호(엑소)·민영기·양준모·신영숙·김소향강혜인·이수빈 등 새로워진 라인업으로 2020년 1월 9일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개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