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배우들이 겨울을 맞아 특별한 콘서트 시리즈를 선보인다.

신영숙, 에녹, 조정은 등 뮤지컬 배우들의 콘서트를 제작해온 컴퍼니 휴락은 2019년 연말을 맞아 뮤지컬 배우들과 함께하는 <뮤지컬로 따듯한 겨울나기> 콘서트 시리즈를 12월 23일 ~ 26일까지 SMTOWN THEATER 코엑스 아티움에서 개최한다고 전했다.

이번 콘서트는 2019년 많은 사랑을 받은 뮤지컬 배우들과 팬들이 한 자리에 모여 올 한 해를 돌아보며 특별한 추억을 만드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뮤지컬로 따듯한 겨울나기> 시리즈의 첫 번째 공연인 <크리스마스 이브 파티>는 12월 23일과 24일 8시, 양일간 진행되며 6명의 배우가 한 무대에 올라 풍성한 크리스마스 이브 파티를 꾸민다. 따뜻한 감성 연기가 일품인 강필석, 깊이 있는 연기로 매 공연 감동을 선사하는 배우 김재범, 풍부한 성량이 돋보이는 이용규, 무대와 브라운관을 오가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히고 있는 배우 이봄소리, 신예답지 않은 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은 강혜인이 이틀 간 무대에 선다. 그리고 23일에는 ‘레베카’, ‘지킬앤하이드’등의 무대에서 실력을 뽐내고 있는 배우 민경아가, 24일에는 한번 들으면 잊을 수 없는 청아하고 따뜻한 목소리의 이정화가 번갈아 출연한다. <크리스마스 이브 파티>는 뮤지컬 음악과 더불어 크리스마스 시즌에 맞춘 다양한 장르의 음악들로 꾸며질 예정이다.

두 번째 공연 <벌써 크리스마스>는 12월 25일 크리스마스 당일을 함께 즐길 수 있어 더욱 특별하다. 매 작품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다양한 연기 변신을 선보이는 배우 박영수, 시원한 가창력으로 뮤지컬은 물론 최근에는 연극 무대에서도 존재감을 뽐낸 이충주, 사랑스러움과 시크함이 공존하는 매력으로 두터운 팬 층을 거느린 최수진, 개성 넘치는 모습으로 늘 관객들에게 긍정의 에너지를 선사하는 배우 이예은이 함께 한다. 네 명의 배우들은 뮤지컬계의 선,후배로써 실친미를 뽐낼 예정이라고 귀띔하여 기대감을 높였다. <벌써 크리스마스>는 25일 4시, 8시 총 2회 공연된다.

마지막 공연은 이건명, 김경수, 정동화가 펼치는 <라스트 캘린더>다. 올 해로 데뷔 24주년을 맞이한 이건명은 뮤지컬 계 최고의 MC로 그의 다양한 작품들 속 넘버는 물론 화려한 입담을 만나볼 수 있다. 김경수와 정동화는 실력, 인기, 비주얼의 삼박자를 모두 갖춘 배우들이다. 흥행 뮤지컬의 출연진 이름에서 이 둘의 이름을 쉽게 찾아 볼 수 있을 뿐 아니라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김경수와 정동화는 “같은 작품에 출연한 적은 많지만, 늘 같은 캐릭터에 캐스팅되어 한 무대에서 연기한 기억이 별로 없다.”며 이번 콘서트에서 함께 꾸밀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더불어 <라스트 캘린더>에는 세 사람과 인연을 쌓아온 안유진이 특별 손님으로 초대된다는 깜짝 소식도 함께 전해졌다.

일 년이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르게 찾아온 연말, 추운 날씨마저 따듯한 감성으로 녹아 들 콘서트 시리즈 <뮤지컬로 따듯한 겨울나기>는 오는 12월 23일 ~ 26일까지 SMTOWN THEATER 코엑스 아티움에서 공연되며, 티켓오픈은 11월 28일 오후 2시부터 순차적으로 진행 될 예정이며, 멜론티켓에서 예매할 수 있다.

이한빛기자/

출처 : http://www.joongboo.com/news/articleView.html?idxno=3633788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