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뮤지컬 <더 캐슬>이 오는 4월15일(월) 대학로 예스24 스테이지 1관에서 개막한다.

 

뮤지컬 <더 캐슬>은 2017 스토리 작가 데뷔 프로그램 ‘글로컬 뮤지컬 라이브’의 선정작이다. ‘글로컬 뮤지컬 라이브’는 창작자의 유망 프로젝트를 발굴, 해외 시장 진출의 기회를 제공하는 창작 뮤지컬 지원 프로그램으로 <더 캐슬>은 이 사업을 통해 멘토링과 리딩 공연을 진행한 바 있다.

 

<더 캐슬>의 김선미 작가와 김승진 작곡가는 “우리 작품이 배우들을 통해 낭독되는 것만으로도 신기했다. 성종완 연출을 비롯 제작진과 함께 캐릭터 구축에서부터 극에 드러나지 않는 작은 구성들까지 세심하게 만들어가고 있다. 본 공연을 앞둔 지금 매일 감사한 마음이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이 작품은 공식적인 미국 최초의 연쇄 살인마 하워드 홈즈(가명)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한다. <더 캐슬>은 1893년 시카고에서 만국박람회가 열렸던 때, 하워드 홈즈가 소유한 호텔 ‘캐슬’에서 벌어진 연쇄 살인 사건에서 큰 틀을 가져와 이야기를 재구성했다.

 

 

<더 캐슬>은 작품의 개막 소식과 함께 창작 초연에 함께할 캐스팅을 공개했다.

 

호텔 ‘캐슬’의 소유주이며, 인간성을 상실한 살인마 ‘하워드 홈즈’ 역은 김재범, 최재웅, 에녹, 정상윤이 연기한다. 4인의 베테랑 배우들은 선한 얼굴 속 잔인함으로 가득 찬 양면성을 적나라하게 표현할 예정이다.

 

아내와 행복한 보금자리를 꾸리는 것이 유일한 삶의 바람인 ‘벤자민 핏첼’ 역에는 김경수, 정동화, 윤소호가 캐스팅 되었다. 아내인 캐리와 함께 시카고로 도망 온 후 우연찮게 묶게 된 호텔 안에서 벤자민은 자신의 어두운 부분을 스스로 목격하고 점점 다른 인격으로 변해간다. 세 배우는 각기 개성 넘치는 캐릭터 해석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김려원과 신예 강혜인, 김수연은 벤자민의 아내 ‘캐리 캐닝’ 역을 맡았다. 캐리는 남편에 대한 믿음과 사랑은 있지만 늘 그에게 부족함을 느낀다. 과감하게 인생의 그늘 깊숙이 들어가며 관객들의 손에 땀을 쥐게 할 긴장감을 더하는 인물이다.

 

캐슬 앞에서 오고 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그리며 하루를 보내는 소년, ‘토니’ 역에는 이용규, 백승렬, 강은일, 조훈이 이름을 올렸다. 소년은 자신에게 유일하게 친절했던 줄리아가 캐슬에서 나오지 않자 그 안에 들어갈 기회를 엿본다. 순수한 소년이 다른 캐릭터들과 어떤 관계성으로 극을 채울지 기대를 모은다.


뮤지컬 <더 캐슬>의 제작사 ㈜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는 “창작뮤지컬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었던 참신한 소재다. 이 작품의 가능성을 엿보고 긴 시간 기획,제작 단계를 거쳐왔다. 관객 여러분께 숨 쉴 틈 없이 긴장감 넘치는, 완성도 높은 창작뮤지컬을 선보일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자신감을 내 비췄다.

 

뮤지컬 <더 캐슬>은 오는 4월 15일(월)부터 대학로 예스24 스테이지 1관에서 공연된다.  



김예림 withinnews@gmail.com ">withinnews@gmail.com  

 

출처 :  http://withinnews.co.kr/news/view.html?section=9&category=126&item=&no=18077